공감언론뉴시스

전북창조센터, AVPN 동북아 써밋 파트너사 참가, 지속가능투자 앞장

기사등록 2021/11/11 16:03:42

기사내용 요약

아시아 최대 임팩트 투자자·사회혁신기관 네트워크인 AVPN 동북아 서밋
2021 퓨처레이팅 전북 우수소셜벤처 사례 발표 및 전북세션 성공적 운영
참여기관간 ESG관련 임팩트 투자, 지속가능경영, 섹터간 협력 기반 마련

associate_pic4
[전주=뉴시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AVPN 동북아 써밋 파트너사 참가. (사진=전라북도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박광진)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임팩트 투자자·사회혁신기관 네트워크인 ‘AVPN 동북아 써밋’에 임팩트 파트너로 참여해 지속가능투자 생태계에 앞장서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10일부터 12일까지 진행하는 ‘AVPN 동북아 써밋’은 아시아 벤처 필란트로피 네트워크(대표 겸 의장 나이나 슈바왈 바트라, Asian Venture Philanthropy Network)와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희망재단이 공동주최했다.

전북센터는 임팩트 파트너사로 참여해 SK이노베이션, 국민체육진흥공단, 광주상공회의소,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 법무법인 디라이트,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CJ 대한통운, 비랩 코리아, Stanford Social Innovation Review (SSIR) 코리아, 루트임팩트와 함께 협력했다.

이번 AVPN 동북아 써밋에서는 ESG와 관련해 임팩트 투자, 지속가능경영, 섹터간의 협력에 관한 다양한 내용을 다루었다.

전북세션은 ‘로컬기업을 위한 임팩트 투자와 지속가능한 임팩트 생태계의 확장’이라는 주제로 전북센터 투자육성팀 이수영 팀장, 전주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발전협의회 신상철 사무국장, 쿨베어스 이민재 대표, ABC푸드서비스 양완성 대표, 썰지연구소 설지희 대표가 참여했다.

전북세션에서는 전북지역 임팩트 스타트업 3개사의 사례를 공유하고, 이들의 성장 협력자 맵을 통한 지역 임팩트 생태계 지형의 진단 및 확장의 가능성을 논의했다.

특히 지역의 지원기관의 협업, 협력이 뛰어난 전북의 사례를 소개하며, 전북형 로컬 창업생태계에서의 글로벌한 임팩트 투자 확장가능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펼쳤다.

전북센터 박광진 센터장은 “세계는 지금 사회적·환경적 지속가능성을 확보한 비즈니스 모델과 ESG 경영에 주목하고 있다. 전북센터는 도내 소셜벤처 기업들이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글로컬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AVPN은 싱가포르에 본부를 둔 기관으로 아시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선사업가·기부자·임팩트 투자자들로 구성돼 있다.

AVPN 광역 회원으로는 ▲블랙록 ▲포드 재단 ▲존슨앤존슨 ▲무디스 코퍼레이션(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 ▲크레디트 스위스(세계 상위 5위권의 금융권의 금융권 유명 투자증권회사) 등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