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50대·얀센·기저질환자, 11월부터 부스터샷…사전예약 시작

기사등록 2021/10/28 14:10:00

최종수정 2021/10/28 14:18:25

기사내용 요약

50대, 기저질환자 등 11월1일부터 추가접종
얀센 백신 접종자는 오늘부터 예약 가능해
mRNA 백신이 기본, 가급적 동일 종류 권고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지난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이 백신 접종을 맞고 있다. 2021.10.2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맞은 대상자 중 50대와 얀센 백신 접종자, 기저질환자, 보건의료인이나 돌봄·필수인력 등은 11월부터 추가접종(부스터 샷)을 받을 수 있다.

얀센 접종자는 접종 일로부터 2개월이 지나면 11월1일부터 추가접종이 가능하며 50대와 우선접종 직업군 등은 6개월 경과자부터 차례로 접종한다. 추가접종은 화이자·모더나 등을 기본으로 하되, 되도록이면 기본접종 때와 같은 종류 접종을 권고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11~12월 접종 계획 세부 사항을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 중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등은 1인당 2회, 얀센은 1인당 1회 접종이 권장된다.

다만 접종 이후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방어력이 낮아지는 등의 영향으로 권장 접종 횟수를 초과해 백신을 맞는 추가접종이 진행 중이다.

우리나라는 추가접종 1단계로 지난 10월부터 면역저하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을 중심으로 추가접종을 시행 중이다.

11월부터는 추가접종 2단계가 적용된다.

대상자는 50대 연령층, 18~49세 기저질환자, 얀센 백신 접종자, 우선접종 직업군 등이다.

50대 연령층은 접종 완료 이후 6개월이 지나면 추가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이날 0시 기준 50대 접종완료자 약 791만명 중 4분기 접종 대상은 약 32만명이다.

기저질환자는 ▲내분비 장애 ▲심혈관 질환 ▲만성 신잘 질환 ▲만성 호흡기 질환 ▲신경계 질환 ▲소화기 질환 등 질환자에 해당한다. 의사의 판단 하에 추가접종이 권고되면 접종을 받을 수 있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지난 19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 대회의실에 마련된 찾아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에 얀센 백신과 주사기가 놓여있다. 2021.10.19. kch0523@newsis.com

얀센 백신 접종자는 접종 완료 이후 2개월이 지나면 추가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이날 0시 기준 얀센 백신 접종자는 148만명이다.

1차 대응요원, 보건의료인, 돌봄 종사자,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사회필수인력 등 우선접종 직업군은 접종 완료 6개월 이후 추가접종을 받게 된다.

접종 일정은 50대와 기저질환자, 우선접종 직업군의 경우 11월1일 오후 8시부터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접종은 11월15일부터 받는다.

얀센 백신 접종자는 이날 오후 8시부터 추가접종을 위한 사전예약이 시작하고 실제 접종은 11월8일부터 진행된다.

각 추가접종 대상자는 11월1일부터 잔여백신을 통해서도 추가접종을 받을 수 있다.

추가접종으로 맞는 백신은 mRNA 백신을 기본적으로 활용한다. mRNA 백신 중에서는 가급적 1~2차 접종에 맞았던 백신을 사용하도록 하고, 각 접종 백신의 종류가 2종을 넘지 않도록 권고된다.

아스트라제네카 2회 접종자는 mRNA 백신,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교차접종자는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접종이 권고된다.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각각 기본 접종과 동일한 백신으로 접종을 권고하되, 화이자-모더나와 같이 백신 간 교차접종도 가능하다.

얀센 백신 접종자는 기본적으로 mRNA 백신으로 접종받되, 희망자는 얀센으로 추가접종을 할 수 있다.

시노벡, 시노팜 등 국내에서는 사용하지 않지만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승인한 백신의 접종자는 mRNA 백신으로 추가접종을 받는다.

단 WHO 미승인 백신 접종자는 추가접종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이상반응 등으로 mRNA 백신 금기 또는 연기 대상에 해당하면 의사 판단 하에 피접종자에게 적합한 백신으로 접종이 가능하다.

추가접종으로 모더나 백신을 활용할 경우 기본접종 용량의 절반으로 시행하고, 다른 백신은 기본접종과 동일한 용량을 사용한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2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27일 1차 접종자는 7만6802명 늘어 누적 4097만884명이다. 전체 국민의 79.8%가 1차 접종을 마쳤다. 접종 완료자는 전체 인구의 72.0%인 3697만850명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접종간격은 원칙적으로 기본접종 완료 6개월이 지난 후부터, 가급적 8개월 이내에 추가접종을 시행한다. 면역저하자와 얀센 접종자는 기본접종 완료 2개월 이후부터 가능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9월 5주 기준 미접종군이 완전 접종군에 비해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은 2.7배, 코로나19로 인해 위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은 22배,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할 위험은 9.4배 높다.

방대본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우세화 영향으로 예방접종의 감염 예방 효과가 다소 감소했지만 위중증 및 사망 예방효과는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위중증 및 사망 예방을 위해 반드시 접종완료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관련기사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