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서울시, 배달 오토바이·택배 화물차 100% 전기차 전환

기사등록 2021/10/28 11:15:00

기사내용 요약

배달 오토바이 3만5000대, 전기 이륜차로 100% 교체
내년부터 신규 구매하는 택배 화물차 100% 전기차로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지난 19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배달원들이 이동하고 있다. 자료 사진. 2021.10.2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2025년까지 배달 이륜차(오토바이)와 노후 경유 택배 화물차 100%를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28일 밝혔다.

배달 이륜차와 택배 화물차의 경우 상대적으로 주행 거리가 긴데다, 대기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탓에 전기차 전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전기 이륜차 총 6만2000대를 보급하고 이중 절반 이상인 3만5000대를 주5일 이상 운행하는 전업 배달용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서울시내 전업 배달 이륜차 100%를 무공해·무소음 전기 이륜차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택배 화물차도 내년부터 새로 구매하는 차량 100%를 전기차로 구매하도록 4개 주요 택배사와 협력할 계획이다.

오세훈 시장은 오는 29일 환경부, 국내 주요 대형 택배사, 배달용 전기 이륜차 업체 등 관련 업계와 이러한 내용의 업무 협약을 맺는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와 환경부는 전기 이륜차 구매 보조금 확보, 충전 인프라 설치, 제도 개선 등을 지원한다.

한국전기이륜차배달라이더협회는 3만여 회원 100%가 전기 이륜차로 교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등은 1회 충전으로 15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다양한 전기 이륜차와 충전기 표준 모델을 개발한다.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배달 이륜차와 택배 화물차의 무공해·무소음 전기차 전환이 본격화되면 대기질 개선은 물론 주택가 소음 문제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