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與, 윤석열에 "살인마 전두환 찬양…히틀러 독재도 시스템 정치냐"

기사등록 2021/10/20 10:22:19

기사내용 요약

송영길 "이완용, 매국 빼면 정치 잘했단 것과 진배 없어"
윤호중 "하나회 원조 전두환이나 윤석열이나 도긴개긴"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배경판을 바라보며 대화하고 있다. 2021.10.18.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망언'을 두고 "히틀러와 스탈린 독재도 시스템 정치냐"고 맹폭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전날 공개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조성은 씨의 통화 녹취록에 대해서도 "고발사주 주범이 윤 전 총장"이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후보는 정치권 입문 이후 하루도 빼먹지 않고 비정상적 언행을 하더니 급기야 군사반란 수괴인 전두환 찬양에까지 이르렀다"며 "말문이 막힌다. 이완용이 나라 팔아먹은 것을 빼면 정치를 잘한 것이라고 말한 것과 진배없다"고 맹비난했다.

송 대표는 "윤 후보가 전두환 씨 철권통치를 시스템 정치라고 극찬했다"며 "광주시민을 총칼로 짓밟고, 국민들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유린하며 온갖 부정과 비리를 저지른 전두환식 5공 정치가 시스템 정치면 히틀러와 스탈린의 독재도 시스템 정치라고 부르냐"고 반문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윤 후보는 대통령이 돼선 안 될 사람임을 스스로 드러냈다"며 "25년 정치하면서 이렇게 실언, 허언, 망언을 하루 멀다 하고 늘어놓는 후보는 처음본다. 보다보다 처음"이라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하나회 원조 전두환 씨나 검찰 하나회 윤석열 사단을 만든 윤 후보나 도긴개긴이라 할 수 있다"며 "개인 야욕을 채우려 조직을 사유화하고 쿠데타를 일으킨 점, 국기문란 민주주의 파괴를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놀라울 정도로 전두환과 윤석열이 똑같다"고 맹비난했다.

지도부도 가세해 "독재자 본색" "살인마에 표를 구걸하느냐"고 십자포화에 나섰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살인마 전두환 찬양 발언은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 광주에서 흘린 눈물은 악어의 눈물임을 자백했다"며 "윤 후보 바닥이 어딘지 가늠이 어렵다"고 힐난했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독일에서 히틀러가 홀로코스트를 빼면 정치를 잘했다고 하면 그 나라가 어떻게 됐겠느냐"며 "5·18 묘지를 찾은 악어의 눈물이 마르니 이제 검찰의 쿠데타를 꿈꾼 독재자의 본색이 드러나는 거냐"고 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망언 끝판왕 윤 후보,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살인마에 표를 구걸하느냐"며 "천공스승에게 받은 조언이냐. 표가 필요하면 양잿물도 들이킬 기세"라고 비꼬았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윤 후보는 스스로 검사 버전 전두환이 되겠다고 선언했다"며 "국민의힘이 헌법을 준수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추구하는 공당이라면 윤 후보의 대선 후보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전날 조성은 씨가 공개한 김웅 의원과의 녹취록 관련해서도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송 대표는 "고발사주의 주범이 윤 후보임이 드러났다"며 "윤 후보의 징계가 확정되면 변호사협회에서 변호사 등록도 안 시킬 수 있다. 대통령은커녕 변호사도 못해먹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주를 넘어선 공동 범죄 모의였다. 검찰의힘과 국민의힘이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며 검당 원팀된 선거개입, 불법 정치공작을 벌인 것"이라며 "관련자 전원 구속수사감"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 사건과 관련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도 촉구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공수처는 이미 검찰로부터 증거를 넘겨받았고, 법원판결에 범죄 정황이 상세히 나와있으니 주저말고 신속히 수사해야 한다"며 "공수처가 두려워하는 건 국민임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김웅의원이 명백히 윤석열 사단임을 자백한 것"이라며 "'저희'가 누구냐. 남부지검에 내라고 사실상 지시한 게 윤 후보가 맞지 않느냐. 공수처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김웅과 관련자 전원을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