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5·18단체 "광주 학살 원흉 전두환 비호한 윤석열, 사죄하라"

기사등록 2021/10/19 19:01:19

associate_pic4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19. sky@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단체가 전두환 옹호 취지의 발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사죄를 촉구했다.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와 5·18기념재단은 19일 성명을 내고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은 5·18 학살 원흉인 전두환을 비호하는 망언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정변(쿠데타)과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했다.

5·18단체는 "지난해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김종인 대표는 5·18정신을 훼손하는 당 일부 인사들의 행태(국민의 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 5·18 망언 포함)에 무릎 꿇고 사죄한 바 있다. 하지만, 진정으로 사과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5·18단체는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비호 망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국민의힘도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책을 제시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이러한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도 "아무 말 대잔치" "호남에 대한 심각한 모욕" "천박하고 한심한 지도자 철학"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