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軍 급식, 경쟁계약 체계로 단계적 전환 추진"

기사등록 2021/10/14 10:32:10 최종수정 2021/10/14 11:15: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국정 현안점검 회의 주재…군급식 개선 종합 대책 논의
"기본 급식단가 대폭 인상…장병 먹거리 타협 될 수 없어"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14.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지난 50여년 간 유지돼 온 수의계약 방식을 경쟁계약 체계로 단계적으로 전환하고, 영양사·조리원 등 전문 조리인력 확충과 조리환경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134회 국정 현안점검 조정회의 모두 발언에서 회의 안건으로 상정된 군급식 개선 종합대책을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기본급식 단가를 대폭 인상하는 등 급식의 질 향상을 위한 예산지원도 강화한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변화에 불편해 하시는 분들도 계실 수 있지만 장병들의 먹거리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을 이해해주고,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또 다른 안건인 '자율운항선박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을 언급하며 "정부는 다가올 미래의 신산업·신기술 변화를 예측해 규제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사전에 정비하는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을 수립·추진중에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자율운항선박은 매년 12.8% 성장해 2025년 세계시장 규모가 18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등 조선산업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이에 유럽을 비롯한 미국과 일본 등 조선·해운강국들은 자율운항선박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대응 전략 마련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국제해사기구에서 자율운항선박 도입을 위한 국제협약 개정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로드맵의 선제적인 규제혁신 방안들을 통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조선·해운 강국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해 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