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에너지값에 위기 고조…정부, 매주 점검회의 연다

기사등록 2021/10/14 11:00:00 최종수정 2021/10/14 12:16: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에너지·자원 수급관리 TF' 1차 회의 개최
에너지公·민간기업과 에너지·자원 수급 점검 나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서울시내 한 주유소에 유가 정보가 표시돼 있다. 2021.10.10. jhope@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정부가 최근 국제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에너지 대란' 위기가 고조되자 매주 회의를 열고 수급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박기영 산업부 2차관 주재로 14일 무역보험공사에서 '에너지·자원 수급관리 TF' 제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최근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라 석유·가스·석탄 등 에너지·자원 수급 상황 및 대응방안을 점검하고, 에너지 수급 안정을 위해 민관 합동 TF를 구성했다.

이번 회의에는 에너지 공기업, 민간기업, 학계가 참여해 가격·수급 현황과 전망, 대응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앞으로도 동절기 기간 중 박기영 차관 주재로 매주 회의를 열 계획이다.

국제 에너지 가격은 코로나19로부터 세계 경제가 회복되면서 수요가 늘었는데 공급 능력이 따라가지 못해 빠르게 뛰고 있다. 에너지 전문기관들은 이런 가격 상승세가 전력·난방 수요가 높은 내년 2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박기영 차관은 "최근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세에도 불구하고 국내 에너지 수급은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가격 상승세가 지속돼 국제 에너지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만큼 긴장을 늦추면 안된다"며 "국제 에너지 시장 동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국내 수급·비축 현황, 비상시 대응체계 등을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도 에너지 가격 상승세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야 하며, 정부와 민간이 긴밀히 협력하며 리스크 요인을 선제 점검해 대응책을 모색할 것을 강조했다.

산업부는 "이날 1차 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민관 합동 회의를 열어 국내 에너지·자원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하고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