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대학과 방첩·안보 협력…인재 양성 지원 등

기사등록 2021/10/14 10:00:00 최종수정 2021/10/14 10:37:1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명지대와 방산, 방첩 발전 협력 업무협약
영남이공대, 대전·충청권 대학…해커 양성
중앙대, 카이스트와는 연구 보안 지원도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국가정보원이 고등교육 기관과의 방첩, 사이버보안 등 분야 교류, 협력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각지 대학을 대상으로 방첩 협력과 사이버보안 인재 양성, 연구 보안 교육 지원 등이 이뤄지고 있다.

14일 국정원에 따르면 이 기관과 명지대는 전날(13일) 방위산업 안보 및 방첩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국정원과 대학이 방산·방첩 관련 협약을 체결한 첫 사례라고 한다.

협약을 토대로 국정원과 명지대는 방산 안보·방첩에 대한 이론·법제 공동연구 및 서적·교육 개발, 전문 인력 양성, 인적 자원 및 워크샵·세미나 공동 개최 등을 통한 학술정보 교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명지대는 내년 3월 방산 안보학 석·박사 과정을 신설하고 국가안보론, 국가정보학, 국가방첩론 등 과목을 교육하기로 예정한 상태이다. 국정원은 민관 협력을 늘리면서 방첩 인식 향상 노력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영남이공대와는 지난달 지부 차원 사이버보안 협력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사회 인재 양성 프로그램 개발, 최신 보안기술 동향 연구 등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11월11일 중·고등학생 대상으로 해킹 방어 대회를 열어 사이버보안 인재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전, 충청권 대학과는 지부 차원 윤리적 해커 양성 교육을 활성화하고 있다. 지난 2월 대전, 충청권 대학 9곳 학부·대학원생 20명을 대상으로 1기 화이트 해커 양성 교육을 전개한 바 있다.

해커 양성 2기 교육은 오는 26일 같은 지역 대학 11곳 학부·대학원생 40명으로 인원을 늘려 진행된다. 교육에서는 실시간 악성코드 탐지 및 차단 실습, 모의해킹 공격·방어 실전 훈련 등이 이뤄진다.

국정원은 중앙대, 카이스트 등에 대해 연구 자료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교육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유출 사례 및 유형, 연구 보안 강화 예시 전파와 관련 법, 제도 등 자료 지원을 했다는 설명이다.

카이스트는 국정원 권고 등을 토대로 지난 4월 보안부서와 별도의 연구보안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한다. 또 연구보안 교육 과정을 신설해 내년부터 모든 학부와 대학원 신입생이 의무 이수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중앙대도 국정원 지원 등을 바탕으로 교육 자료를 만들고 연구보안교육 과목을 신설했다. 연구보안교육 과목은 이공계 전체 대학원 필수과목으로 지정, 졸업 전 수강하도록 조치했다.

국정원 측은 "사이버, 방첩, 보안 등 각 분야 이론·실무 융합 연구와 학술적 교류 등을 늘려가겠다'며 "이를 위한 대학과의 협력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