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서 활과 화살로 여러 명 죽인 연쇄살인범 검거

기사등록 2021/10/14 06:33:56 최종수정 2021/10/14 06:40:4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거리 · 상점서 무작위 공격..최소 4명 사망 여러 명 부상

associate_pic4[콩스베르그( 노르웨이)=AP/뉴시스]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교외의 콩스베르그 시내의 한 주택 벽에 꽂혀있는 화살.  활과 화살로 사람들을 공격해 사상자 여러 명을 낸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되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활과 화살로 무장한 채 여러 명을 살해하거나 부상을 입힌 연쇄살인범 남성이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체포되었다고 경찰 당국이 발표했다.

AP통신과 노르웨이 NRK방송 등 국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콩스베르그 경찰서장은 이 곳에서 용의자와 경찰관들 사이에 "대치상황"이 있었다고 밝혔지만 세부사항은 말하지 않았다.  사망자도 여러 명이라고 말했지만 더 이상의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방송은 최소 4명이 살해되었다고 보도했다.

오잉 아스 경찰서장은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는 한 명이며 더 이상 수배중인 사람은 현재는 없다.  경찰에 제보된 정보에 따르면 이 사건 배후에는 한 명만이 있다"고 말했다.
 
사퇴후 총리 대행을 맡고 있는 에르나 솔베르그는 이번 사건을 "끔찍한 일"이라고 말하면서 이 남성의 동기를 추측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경찰은 오슬로 남서쪽 66km지점에서 오후 6시 30분에 살인 신고를 받고 20분 뒤에 용의자를 검거했다.
associate_pic4[AP/뉴시스]노르웨이의  화살공격 현장을 조사하는 경찰관들. 오슬로 남서쪽 콩스베르그 시내에서 13일(현지시간) 활과 화살로사람들을 공격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었다.

이 남성은 활을 가지고 시내를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쏘았고, 상점등에서 여러 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경찰은 밝혔다.

시 당국은 피해를 입은 사람들과 가족들을 한 호텔에 모아놓고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노르웨이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은 2011년 7월22일 극우파 극단주의자 안데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오슬로의 정부청사에 폭탄을 터뜨리고 좌파 노동당의 청소년단체가 유토야섬에서 여름 캠프를 열고 있는곳에서 총기를 난사해 77명을 죽게한 엽기적 사건 이후 10년만이다.

브레이비크는 노르웨이 법정 최고형인 21년을 선고 받았지만 사회에 대한 위험도를 감안해서 나중에 형기가 더 연장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