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9월 FOMC 의사록서 '11월 테이퍼링 시작' 시사

기사등록 2021/10/14 04:14:36 최종수정 2021/10/14 07:41: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국채 100억달러·MBS 50억달러 매입 규모↓ 방안으로 시작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 6월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개혁감독 특별 소위원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2021.10.14.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내달 중순까지 '점진적인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과정(gradual tapering process)' 시작할 수 있는 가능성을 검토했다고 13일(현지시간) CNBC는 보도했다.

연준이 이날 공개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관리들이 이르면 오는 11월 중순까지 제공해온 특별한 지원을 줄이기 시작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연준 이사들은 경제 목표에 거의 도달했다고 느끼고 있으며, 곧 월별 자산 매입 속도를 줄여 정책 정상화를 시작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회의록은 테이퍼링이 매달 국채 100억 달러, 주택저당증권(MBS) 50억 달러씩 매입 규모를 줄이는 것으로 시작할 것임을 나타냈다.

현재 연준은 매달 국채 800억 달러, MBS 400억 달러를 매입하고 있다. 차질이 없을 경우 매입 종료 목표 시기는 2022년 중반이 된다.

회의록은 "경제 회복이 대체로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내년 중반 쯤 마무리되는 점진적인 테이퍼링 과정이 적절할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명기했다.

아울러 대다수의 이사들은 현재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며 공급망 병목 현상 등에 발생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일부 이사들은 현재 인플레이션 압력이 예상보다 더 오래 지속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CNBC는 13일 발표된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지난해 동월 대비 5.4% 상승한 점을 들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