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실무 준비단계…향후 유행규모 판단은 '확진자 수+α'로

기사등록 2021/09/24 12:41: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文 "접종 70% 되는 10월 말 위드 코로나 검토"
중대본 "전문가와 실무적 준비 중…토론회 개최"
유행규모, 확진자·치명률·입원률 등 종합해 판단

associate_pic4[호놀룰루=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제76차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공군 1호기 회의실에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9.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말 위드 코로나 검토'를 언급하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가 실무적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향후 유행규모 판단은 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치명률(사망률), 입원률, 의료체계 여력 등을 종합해 판단하게 된다. 백신 접종자 우대 정책도 확대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다음 달 말쯤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을 것으로 보는데, 그때가 되면 우리도 위드 코로나를 검토해야 한다. 다음 달 말쯤 그런 계획을 더욱 가시적으로 국민들께 알려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말씀한 것처럼 '위드 코로나'나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에 대해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의견이 정리가 되면 토론회나 공청회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전제조건으로 '국민 70% 접종 완료' 시점의 유행 양상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
·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이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1.09.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예방접종의 누적 효과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단순히 확진자 규모만 갖고 평가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앞으로 유행 상황을 평가할 때 확진자 규모와 함께 중증화율이나 의료체계 여력 등도 함께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주말 발표될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서는 "다음 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계부처와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이에 따라 거리두기 조정방안들을 검토하도록 하겠다"며 구체적 답변을 미뤘다. 현재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조치는 10월3일까지 적용된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 회복'이 방역조치를 전면 해제하는 것은 아니란 점을 재차 강조했다.

이 1통제관은 접종 완료율이 60%를 넘은 영국과 이스라엘의 확진자 급증 사례를 예로 들면서 "접종률이 올라감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빠르게 완화하는 것보다는 점진적 개편이 필요하다는 시사점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 예방접종을 해야 하고, 고령자를 중심으로 한 부스터샷(추가접종)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많은 나라에서 백신 패스 등을 통해 백신 접종자 우대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그런 (인센티브를) 중심으로 종합적 방역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현행 4단계인 거리두기 단계를 2~3단계로 축소하고, 확진자 수 중심의 코로나 유행 지표를 치명률·병상 가동률로 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전날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공식 입장이 아니며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