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재난지원금, 이의신청 최대한 수용…88%보다는 상향"

기사등록 2021/09/15 09:14:3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지급 대상자 임의적 확대 아냐"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박완주(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5일 코로나19 재난지원금(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범위 확대와 관련해 "불가피하게 경계에 서계신 이의신청자들을 구제해야 한다"며 "아무래도 (소득하위) 88%보다는 조금 대상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1차 전국민 (재난지원금) 할 때도 약 40만 명 정도가 가구 변동에 따라 이의신청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13일 기준으로 이의신청이 20만7000명이고, 신청 기간이 11월12일까지다. 예전 상황에 비춰보면 가구변동에 따라 약 40만 명의 이의신청이 존재했다"며 "이번에 처음 (건강보험료) 기준을 썼기 때문에 얼마나 될지 가늠할 수는 없지만 88%보다는 상향에서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급 범위 확대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의신청자를 최대한 수용하겠다는 부분이 핵심이지 이의신청이 많아서 대상자를 임의적으로 확대하는 건 없다"고 반박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지급체계가 일원화돼 시행되지 않아 경계가 생기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당정이 이의신청을 충분히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작년에 전국민 (재난지원금) 할 때도 약 40만 명 (이의신청자) 중 34만 명 정도는 인용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