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내일부터 직접영향…모레 전국 비·바람

기사등록 2021/09/15 09:08:16 최종수정 2021/09/15 09:14: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제주 20~80㎜, 전남·경남 5~30㎜
16일, 태풍 직접 영향권 비·강풍↑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지난 14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2리 인근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1.09.14.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를 향해 접근하는 가운데 15일은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내일(16일)은 많은 양의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시설물 파손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귀포 남남서쪽 약 3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태풍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제주도와 전남권, 경남권에는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80㎜(많은 곳 100㎜ 이상), 전남권·경남권 5~30㎜, 강원영동 5㎜ 미만이다.

태풍은 내일 오전 3시 기준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00㎞ 부근 해상까지 올라온 뒤 모레(17일) 오전에는 서귀포 남서쪽 약 60㎞ 부근 해상, 오후에는 부산 동남동쪽 약 11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내일과 모레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많은 양의 비와 함께 강풍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내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0~100㎜(많은 곳 150㎜ 이상), 경남권해안 20~60㎜, 남부지방 5~40㎜, 강원영동 5㎜ 미만이다. 모레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또 제주도는 이날부터 모레 사이 순간 최대풍속 초속 35~40m, 남해안과 경상동해안 지역에는 순간최대풍속 초속 30~35m가 불겠으니 시설물 파손 등 유의해야겠다.

남해상과 서해상에는 태풍특보 또는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높게 일겠다.

이날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으나 그 밖의 지역은 흐리겠다.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낮 최고기온은 23~29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수원 29도, 춘천 26도, 강릉 24도, 청주 29도, 대전 28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제주 25도다.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과 모레 제주도해안과 전남남해안, 경상권해안에는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는 시간과 만조 시기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다.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