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고발사주 맞다" 43.7% vs "여권 정치공작" 42.3%[리얼미터]

기사등록 2021/09/15 09:00:00 최종수정 2021/09/15 09:14:0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대부분 지역·세대 팽팽…정당·이념따라 응답 쏠려
호남·40대·진보·與지지층 다수 "정치공작 아냐"
영남·60대 이상·보수·野지지층 "정치공작 맞아"

associate_pic414일자 오마이뉴스 의뢰 리얼미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 '정치 공작설' 공감도 여론조사. (그래픽=리얼미터 제공) 2021.09.15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지난해 4월 총선 직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 당시 검찰에서 여권 인사와 언론인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에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 이를 바라보는 국민 여론은 '고발 사주'와 '정치 공작' 사이에서 팽팽히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해당 의혹이 정치공작이라는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측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정치공작이라는 주장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42.3%, "비공감한다(고발 사주 의혹이다)"라는 응답이 43.7%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유보적 응답은 13.9%였다.

이 의혹을 바라보는 시선은 지역·세대 별로는 양측 의견이 팽팽했으나, 지지정당과 이념성향에 따라 응답이 한쪽으로 극단적으로 치우치는 양상이 나타났다.

우선 권역별로는 서울(공감 42.5% vs 비공감 42.6%)과 인천·경기(42.0% vs 44.7%), 대전·세종·충청(46.3% vs 48.8%)에서는 양측이 비등했다. 부산·울산·경남(45.8% vs 36.5%), 대구·경북(48.5% vs 35.4%)에서는 정치공작이라는 응답이 많았고, 반대로 광주·전라(22.4% vs 60.4%)에서는 6할 이상이 정치 공작이란 시각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해 대비됐다.

연령대별로는 40대의 57.0%는 정치공작으로 보지 않는다고 답한 반면, 60대(54.6%)과 70세 이상(54.6%)의 절반 이상은 정치공작이라는 주장에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30대(39.9% vs 43.9%)와 50대(43.3% vs 46.6%)에서는 의견이 엇갈렸고, 만 18~29세에서는 "공감" 33.6% vs "비공감" 40.7%로 의견이 나뉘었지만, 동시에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평균보다 높은 25.7%에 달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의 59.6%는 정치공작이라는 주장에 공감한 반면, 진보층의 69.3%는 정치공작으로 보지 않는다고 응답해 대조를 이뤘다. 중도층에서는 "공감" 45.9% vs "비공감" 41.3%로 팽팽했다.

지지정당별로도 민주당 지지층의 74.4%는 정치공작이라는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의 68.1%는 정치공작이란 주장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마찬가지로 무당층에서는 "공감" 34.4% vs "비공감" 39.2%로 의견이 갈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하루 전국 만 18세 이상 1만7088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0명이 응답(응답률 5.9%)했다.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