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도 9월 백신 부스터샷 시작…면역 취약자 대상

기사등록 2021/09/07 23:25: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종양·이식환자 등 면역 취약자 먼저 시작
美, 20일부터 전국민 부스터샷…유럽국들도 속속 도입
WHO "적어도 9월 말까진 부스터샷 멈춰달라" 호소

associate_pic4[로마=AP/뉴시스]7월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선수들이 로마에서 유로 2020 축구선수권대회 우승 축하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2021.07.13.
[런던=뉴시스]이지예 기자 = 이탈리아도 이번달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시작한다. 면역 취약자가 대상이다.

ANSA통신에 따르면 로베르토 스페란자 이탈리아 보건장관은 7일(현지시간) 이달부터 종양 ·이식환자 등 면역 취약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면역 취약자 부스터샷을 일단 시작한 뒤 백신을 가장 먼저 맞았던 80세 이상, 요양원 거주자, 의료 종사자 등에 대한 접종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면역 취약자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수 있지만 백신 완료를 마친 일반인은 급하지 않다는 입장을 지난 1일 밝혔다.

미국은 이달 20일부터 전국민 부스터샷을 시작한다. 독일, 프랑스, 영국 등 여러 유럽국도 이달 부스터샷을 개시했거나 도입을 계획 중이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선진국들은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확산과 백신 효능 저하를 우려해 앞다퉈 부스터샷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적으로 접종된 백신의 75%가 10개 부자나라에서 투여됐다며 적어도 9월 말까지 부스터샷을 유예해 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