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는 갔냐"…여성 혼자있는 방 문 연 모텔사장

기사등록 2021/07/23 11:20:3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방실침입 혐의로 입건…조만간 검찰 송치
지난달 여성 투숙객 방 열고 들어간 혐의
A씨, 경찰조사에서 청소하러 갔다고 진술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여성 투숙객 혼자 있는 방에 무단으로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는 모텔 사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모텔을 운영하는 A씨를 방실침입 혐의로 최근 입건했으며 곧 조사를 마무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3시25분께 여성 투숙객 B씨 혼자 있는 방을 마스터키로 열고 들어가려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 B씨는 오후 1시까지 객실을 예약했는데 오전 3시15분께 A씨로부터 남자친구가 나갔느냐는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객실 문을 마스터키를 이용해 B씨가 있는 방 안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중문이 잠겨 있어 방안까지는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가 객실 문을 여는 장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객실 내 불법카메라 여부도 확인했으나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손님이 나온 줄 알고 청소하러 들어가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