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4단계 완화 어렵다' 민간 전문가들 중론…정부 "유행추이 봐야"

기사등록 2021/07/22 11:20:3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정책 자문기구 "4단계 연장" 의견 전달
수도권 4단계 연장 여부, 이번 주말 발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식당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휴무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1.07.15.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부가 이번 주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여부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민간 전문가들로 이뤄진 정책 자문기구에서 '4단계 연장'에 힘이 실린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 21일 오후 늦은 시각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를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전문가와 관련 업계 종사자들은 4단계 조치를 2주 연장하는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오전 "생방위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는데 전반적으로 현재 거리두기를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금주 상황을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도권 유행이 증가세인지, 감소세인지, 정체인지를 보고 있다. 비수도권은 증가 양상이 분명하다"며 "오늘 내일 지자체, 관계부처 간 방역수칙 조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4단계 조치가 종료되는 오는 25일께 거리두기 연장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전국적 확산세를 감안해 비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적으로 3단계로 상향하거나 수도권에 추가 방역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