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조해주 선관위원 사임은 친문 대선 알박기"

기사등록 2021/07/22 10:51: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드루킹 몸통은 文대통령"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돌연 사임한 것을 두고 "대선을 위한 문재인 정권의 알박기"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의 숱한 요구에도 요지부동이던 조 위원이 갑자기 사퇴해 배경을 알아보니 역시 흑막이 숨겨져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첫 번째로 대선을 앞두고 선거사령탑 교체의도가 있다고 판단된다"며 "조해주는 내년 1월말 임기가 끝난다. 대선을 앞둔 시점에 인사청문회가 필요한 새 상임위원을 1월 이후 임명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일찍 교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기를 마무리하는 문재인 정권의 알박기 인사"라며 "상임위원의 임기가 3년인 만큼 새 인물이 임명되면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다음 총선까지 임기를 할 수 있다"며 "이런 점을 악용해 청와대와 민주당은 정권교체가 되더라도 선관위를 장악해 지방선거, 총선까지 편파적인 선거관리를 하겠다는 꼼수"라고 설명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선관위 주요보직에 친정권 인사를 포진하려는 의도도 있다"며 "올해 12월 선관위에 대규모 인사가 있는데 임기를 한달 남긴 조해주의 영향력 행사가 어려우니 새 상임위원을 선정해 그 지휘하에 친정권 인사를 배치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에 의해 이뤄진 인사조치가 선관위 인사에도 그대로 적용될 것이 뻔하다"며 "우리 국민의힘은 공작정치의 망령을 퇴치하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해주 상임위원은 임기를 6개월 앞두고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조 상임위원은 지난 2019년 1월 25일 취임했다. 중앙선관위 위원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3인, 국회에서 선출하는 3인, 대법원장이 지명하는 3인 등 모두 9명이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지난 4월 5일 경기 과천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항의하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04.05. photo@newsis.com
야당은 조 위원의 임명 당시에도 제19대 대통령 선거백서에 공명선거특보로 이름이 등장한 점을 근거로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은 바 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 혐의 유죄 대법원 확정과 관련 "이 거대한 범죄를 (김경수 당시) 수행비서가 단독으로 저질렀거나 (드루킹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단독 제안했을 리 만무하다"며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대의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 개입을 넘어서 선거 조작 사건"이라며 "김경수 한 사람 구속됐다고 끝날 일이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건 수사 초기 경찰에 의해 수사가 가로막히고 사건 은폐가 시도됐다"며 "권력 압력 없이 경찰이 자발적으로 나섰을 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