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 식지 않는 더위…서울 36도 등 폭염 계속

기사등록 2021/07/22 04:00:00 최종수정 2021/07/22 09:43: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낮 기온 올라
"서쪽내륙 등 낮 최고 38도 이상 무더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중복인 지난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뜨거운 햇살 아래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07.2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절기상 가장 더운 날인 22일 대서에 낮 최고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폭염이 이어지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40도에 육박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지속되겠다"며 "특히 동풍의 영향을 받는 서쪽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매우 무덥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대도시와 해안가에서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오르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여름철 가장 무더운 시간인 오후 2~5시 사이의 실외 작업 자제 및 온열질환 대비를 위한 충분한 수분·염분 섭취, 장시간의 농작업 자제 등을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6도, 낮 최고기온은 28~3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4도, 춘천 23도, 강릉 23도, 청주 24도, 대전 24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4도, 부산 25도, 제주 2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인천 35도, 수원 36도, 춘천 36도, 강릉 31도, 청주 35도, 대전 35도, 전주 35도, 광주 36도, 대구 34도, 부산 31도, 제주 31도다.

오전 9시까지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당분간 제주도·서해안·남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특히 이날부터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 겹치는 만큼 만조 시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겠다.

제주도전해상(북부앞바다 제외)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해남부남쪽먼바다와 남해서부먼바다는 전날 저녁부터 바람이 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제주도남쪽먼바다는 최대 6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