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서 5명에게 얀센 백신 5~6배 과다 투여…보건당국 조사 중

기사등록 2021/06/12 20:40:21 최종수정 2021/06/12 20:43:2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부안=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부안의 한 의료기관에서 30대 남성 5명에게 얀센 백신을 과다 투여한 사실이 확인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밤 부안군 보건소에서 얀센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 A씨가 40도가량 고열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A씨에게 백신을 접종한 민간위탁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투여 과정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의료기관은 A씨를 비롯한 30대 남성 5명에게 얀센 백신을 정량보다 5∼6배 이상 투여한 사실이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 등 5명을 전북대 병원 등으로 이송하고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건강 상태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정량인 0.5㎖보다 5∼6배 많은 2.5∼3㎖가 투약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백신이 과다 투여한 사실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