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서 얀센 대상자에게 AZ 접종…"실수했다. 보건소에 신고"

기사등록 2021/06/11 18:31:4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진주=뉴시스] 코로나19 얀센 백신.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에서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11일 제보자에 따르면 50대 A씨는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로 이날 오전 11시 진주시 상대동 소재 모 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 접종을 예약했다.

A씨는 이날 병원에서 백신 접종을 받으면서 일반 주사보다 다소 아프다는 느낌을 받아 간호사에게 "얀센 백신은 다른 주사보다 아프냐"고 물었다.

이에 당황한 간호사는 "투약된 백신은 얀센이 아니라 AZ"라고 답하면서 다른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알게 됐다.

제보자는 "접종 전 의료진이 백신을 확인했어야 했다"며 "앞으로 저희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방역당국 및 의료기관에서는 주의해서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는 "백신을 살펴보고 접종을 해야 하는데 실수를 해 보건소에 바로 신고를 했다"며 "대신에 AZ 대상자인 남편에게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