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세계 선박 수주 1위 탈환…전체 수주의 59%

기사등록 2021/06/10 17:16: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한국조선해양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달 세계 선박 수주 시장에서 다시 1위를 차지했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야드별 오더북(Order book) 데이터 기준, 올해 5월 전체 선박 수주량 242만CGT(89척) 중 한국이 142만CGT(40척, 59%)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중국 88만CGT(37척, 36%), 일본 11만CGT(5척, 5%)로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전 세계 선박 수주량 305만CGT(98척) 가운데 중국 164만CGT(53척, 54%)를 수주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 119만CGT(34척, 39%), 핀란드 8만CGT(2척, 3%) 순이었다.

1~5월 세계 누계 수주량(야드별 오더북 데이터 반영 기준)은 1907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892만CGT(321척, 47%), 한국 832만CGT(212척, 44%)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5월 109만CGT 대비 약 7배(662%)가량 늘었다. 이는 2008년 1~5월 967만CGT를 기록한 이후 13년 만에 최대 규모다.

한국은 올해 발주된 LNG추진선 67척 중 31척(46%), LPG추진선 48척 중 36척(75%)을 수주해 친환경연료추진 선박에서 경쟁 우위를 보였다.

최근 3년간 1~5월 누계 선박 수주량은 ▲2019년 1301만CGT ▲2020년 683만CGT(전년 대비 47% 감소) ▲2021년 1907만CGT(179% 증가)다. 선종별로는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대형 LNG선(14만0000㎥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은 증가한 반면, S-맥스(Max)급 유조선과 A-맥스급 유조선은 발주가 감소했다.

5월 클락슨 선가지수는 136.1포인트를 기록하며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4년 12월 137.8포인트 이후 6년 반 만에 최고치이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과 초대형 유조선(VLCC)은 각각 4월보다 200만달러 오른 1억2250만달러, 9500만달러를 기록했다.

LNG선(17만4000㎥)과 S-max 유조선 역시 각각 100만달러 오른 1억8900만달러, 6300만달러다. A-max 유조선은 5050만달러를 유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