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붕괴 건물' 뒤편부터 허물었다…"예견된 참사"

기사등록 2021/06/09 22:01:05 최종수정 2021/06/10 09:00: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건축물 뒤편 잔해 더미 위에 올린 굴삭기로 철거 강행
전문가 "수평하중 무시, 앞으로 쏠릴 수 밖에 없었다"
이상 징후에도 통행제한도 허술…버스 탑승 17명 사상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구역 철거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사상자 17명이 발생했다. (사진 왼쪽부터) 붕괴 건축물의 사고 전날 촬영한 철거 현장, 이날 사고 직후 모습. (사진=독자 제공) 2021.06.09.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모 재개발구역 주택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건물이 시내버스를 덮쳐 17명이 사상한 사고와 관련, 현장 안전 관리가 허술해 빚어진 인재(人災)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광주경찰청·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주변 도로를 덮친 건축물(지상 5층·지하1층)은 전날부터 철거 작업이 시작됐다.

학동 633-3번지 일대 정비구역 내 12만6433㎡ 내 대부분의 주택·상가 건물은 철거를 마쳤고, 무너진 5층 건축물은 막바지 철거 대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전체 정비구역 철거 공정률은 90%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철거 현장 관계자는 긴급 브리핑에서 취재진에게 "집게 형태의 장비를 장착한 굴삭기가 건물을 조금씩 허무는 방식으로 작업이 진행됐다. 이날 기준으로는 5층 정도 높이에 있었다"고 밝혔다.

현장 주변 아파트 한 입주민도 '전날 오전부터 굴삭기가 동원돼 해당 건축물 뒤편 저층부부터 일부를 허물었다'고 설명했다.

철거 대상 건물 뒤편에 폐자재 등을 쌓아 올렸고, 잔해 더미 위에 굴삭기가 올라앉아 남은 구조물을 부쉈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정황은 "안전 펜스가 무너지면서 잔해 더미 위 굴삭기 1대가 보였다"는 인근 상인의 목격담으로도 뒷받침된다.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구역 철거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져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쳐 사상자 17명이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전날 정비구역 내 철거 현장 모습. (사진=독자 제공) 2021.06.09. photo@newsis.com


건축 전문가도 이번 사고 현장의 철거 방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송창영 광주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는 "다층 건물을 철거할 때 '탑다운 방식'으로 작업을 하면 수직 하중을 늘 고민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고처럼 건물 뒤쪽에 흙더미를 쌓고 철거 작업을 할 때는 수평 하중이 앞쪽으로 쏠릴 수 밖에 없다. 구조 안전 분석이 선행됐어야 한다"고 밝혔다.

건물이 무너지는 방향이 앞쪽으로 쏠릴 위험이 높았고 전조 현상(특이 소음 발생)이 있었는데도, 인도만 통행을 통제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평소 차량이 많이 오가는 편도 3차선 도로와 인접해 있으면서도 통행 제한을 하지 않은 셈이다.

경찰은 "건물 자체가 도로 앞으로 갑자기 쏟아졌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 구조 작업을 마치는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오는 10일 오후 1시께에는 국과수와 합동으로 현장 감식에 나선다. 추후 안전 수칙 준수와 업무상 과실 여부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인다.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붕괴돼 지나가던 버스를 덮쳤다. 119 소방대원들이 무너진 건축물에 매몰된 버스에서 승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06.09. hgryu77@newsis.com


앞서 이날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건축물이 무너져, 인근 정류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54번) 1대를 덮쳤다.

이 사고로 탑승자 17명(추정)이 매몰, 9명이 숨졌다. 나머지 8명은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추가 매몰자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색·잔해 철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달 말 현재 광주지역 주택재개발·재건축 사업지구는 모두 46곳으로, 이 중 33곳이 재개발, 13곳은 재건축이다.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곳은 9곳에 이른다.

지역주택조합을 통해 아파트 건설이 이뤄지고 있는 곳은 북구 9곳, 동구 6곳, 남구 4곳, 서구 2곳, 광산구 2곳 등 모두 23곳에 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