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장관, 뽀로로파크 점검 "이용객 늘어…방역 철저히"

기사등록 2021/05/08 15: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유원시설 업계 애로사항 청취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8일 오후 유원시설인 어린이 놀이방(키즈카페) '뽀로로파크' 서울 잠실점을 방문,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황 장관은 입장 시 발열 상태 확인, 출입명부 작성 및 손소독 실시, 밀집도 완화, 입장인원 3분의 1 제한 준수, 놀이기구 소독 상태 등 방역수칙 이행 상황을 살피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유원시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피해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안전검사 수수료 100% 지원 ▲재산세, 교통유발 부담금, 지자체 소유 임대시설 임대료 등 세제 감면 ▲방역수칙 입장 인원 완화 ▲소비할인권 확대 등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황 장관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지인 간 모임이 늘어나 어린이 놀이방 등 유원시설 방문이 증가할 것"이라며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유원시설 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이번 요구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