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경선 연기, 원칙 훼손 아냐…특정인 배제 의도 없어"

기사등록 2021/05/07 14:43:2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누가 후보가 되든 민주당 후보…충정 헤아려달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대선 후보 경선 연기를 통해 특정인을 배제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내에서 가장 먼저 공개적으로 경선 연기 필요성을 주장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발언에 대한 여러 비판이 있다. 잘 새겨듣겠다. 다만 몇 가지 오해가 있을 수 있어서 다시 한번 분명하게 제 입장을 말씀드린다"고 적었다.

전 의원은 "대선 후보 경선 연기 주장을 전재수가 총대를 멨다. 특정 주자를 배제시키고 양성할 목적으로 시간을 벌려는 의도가 있다는 주장이 있다. 전혀 사실과 다르다. 그럴 의도도 전혀 없다"며 "현재 이재명 지사를 포함해서 민주당 내에서 거론되는 모든 주자들은 단 한 분도 예외없이 민주당의 가치와 노선 안에 있는 분들"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후보가 누가 되든 민주당의 후보다. 중단없는 개혁과 민생을 위해 민주당이 집권하는 것 외에는 다른 목적이 있을 수 없다"며 "저는 부산이라는 험지에서 10년 세월 세 번의 낙선을 인내하며 정치를 해 온 사람이다. 부족할 수는 있어도 저의 충정을 헤아려주십사하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대선 경선 연기가 원칙 훼손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경선 연기는 당헌 개정사항이 아니다. 당무위원회 의결 사항이기 때문에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당헌 88조 2항에는 대통령 후보자의 선출은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하여야 한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할 수 있다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성호 의원은 TBN(경인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대선 경선 연기론 주장에 대해 "특정인을 배제하고 다른 후보를 키우기 위한 시간벌기가 아니냐는 프레임에 말려들어서 본선에서 굉장히 위험할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