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반려동물 상자에 담아 소포 배송 행위에 분노 커져

기사등록 2021/05/07 12:43:2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택배 트럭서 상당수 질식해 숨져
신화통신 "생명체에 대한 존중 필요"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지난 3일 중국 청두(成都)의 한 배송회사 트럭 안에서 160마리에 달하는 개와 고양이들이 질식돼 고통스러워하다 상당수가 결국 죽으면서 중국에서 반려동물을 상자에 담아 소포로 파는 행위에 대한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BBC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이른바 '블라인드 박스' 열풍이 불고 있다. '블라인드 박스'란 사람들이 동물이 담긴 상자를 주문하면 동물을 상자에 담아 소포로 보내는 것을 말한다.

많은 반려동물들의 떼죽음 사실이 알려지면서 '블라인드 박스'는 물론 온라인을 통한 반려동물 구매에 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다.

중국 법은 살아 있는 동물의 운송을 금지하고 있지만, '블라인드 박스'는 엄청난 인기 속에 성행하고 있다고 중국 국영 언론들은 전했다. 개나 고양이뿐 아니라 거북이, 도마뱀, 쥐 등을 담은 소포들이 타오바오닷컴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청두의 동물구조단체 아이즈자(愛之家) 동물구조센터는 지난 3일 생후 3개월도 안 된 개와 고양이 160마리를 담은 상자들이 트럭 안을 가득 메운 영상을 웨이보에 올리면서 이들 일부는 결국 질식사했다고 고발했다. 구조센터는 트럭 안은 고통스러워 하는 개와 고양이들의 비명소리로 가득 차 있었다고 밝혔다.

동물구조센터의 고발 이후 관련 택배회사 ZTO는 중국의 우편 규정 위반에 대해 사과했고, 우편 안전 및 국가 동물 보호와 관련된 교육을 추가로 실시했다고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이러한 '블라인드 박스' 및 온라인에서 동물을 사는 사람들에 대한 분노와 비난을 터트리는 글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애완동물 블라인드 박스'라는 문구는 웨이보에서 수백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한 네티즌은 "길 잃은 동물들을 구조·관리하는 게 무슨 성과가 있나? 이제 애완용 블라인드 박스 산업까지 생겼나"라고 한탄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애완동물을 소포로 보내는 일을 보이코트하자.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은 가정이지 불확실한 가능성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애완동물을 상자에 담아 소포로 보내는 것은 "생명에 대한 모독"이라며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생명체에 대해 좀더 존중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