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통합·공존·상생 정치 앞장서왔다…국민 통합에 힘쓸 것"

기사등록 2021/05/06 10:15: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모두발언…"국회 존중"
"대한민국 갈등·분열 엄중…불필요한 정쟁 뒤로 미뤄야"
"백신 부작용 인과관계 확인 전 긴급한 치료비 책임"
"부동산 기조 유지하면서 실수요자 어려움 없도록"
"청년들, 분노의 목소리…2030 생활안정에 각별 노력"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05.03. chocrysy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국민 통합에 힘쓰겠다"며 "국회를 존중하고 합리적인 제언에 귀 기울여서, 국민을 위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저는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으로 시작해 네 번의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존경하는 선배 정치인들로부터 배운 통합과 공존, 상생의 정치를 위해 앞장서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갈등과 분열이 엄중하다. 갈등을 조정하고 해결해야 할 정치가 분열과 갈등을 더욱 부추겨서는 안 된다"며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비상한 상황에서는 입법부와 행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적 논의에 힘을 기울이고 불필요한 정쟁은 뒤로 미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 우리 국민들께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전대미문의 상황을 맞아 많이 힘들고 지쳐 계신다. 이처럼 어려운 상황에서 국무총리 지명을 받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문재인 정부의 남은 1년 동안 국정과제를 완수하고 개혁의 성과를 내야하는 중요한 시기라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에 협조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일거리가 줄어든 노동자들에게 국가는 마땅한 보상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찾기 힘들어진 청년들에게도 따뜻한 위로와 대안을 함께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또 "LH사태와 부동산 문제로 국민들께서 많이 분노하고 실망하셨다"며 "부정과 비리는 철저하게 바로잡고, 주택가격 안정과 공급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보궐 선거의 준엄한 회초리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 여러분의 꾸짖음을 명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게 국무총리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해 막중한 사명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우선 "코로나19로부터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되찾아드리겠다"며 "백신접종에 따른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이상반응에 대한 모니터링도 더 철저히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백신 부작용에 대한 피해는 반드시 보상하겠다"며 "인과관계 확인 전에라도 긴급한 치료비 등 도움이 필요한 부분은 정부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지난 3월 LH 사태를 계기로 마련된 강력한 투기근절방안을 확실하게 이행하겠다"며 "정부가 추진해온 부동산 가격 안정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실수요자들의 주택 마련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상공인·중소기업·비정규직 등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위기를 이겨내시도록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 이후 경기회복의 효과를 가속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 어느 때보다 청년들이 삶이 어렵다.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분노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며 "2030세대의 생활안정과 사회안전망 확충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김 후보자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국정과제를 완수하고 개혁의 성과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겠다"며 "그렇게 해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의 구현이라는 국민의 여망을 반드시 이루어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