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세종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구속영장 보완요청

기사등록 2021/05/04 14:25:4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경찰, 지난달 30일 구속영장 신청
대전지검, 3일 반려…보완수사 요청
재임 전후 내부정보 이용 투기 의혹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A씨가 지난달 24일 서울 용산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에서 부동산 투기 혐의로 소환조사를 받은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1.04.24.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 부동산 수사를 이끌고 있는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투기 의혹이 불거진  A 전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사흘 반에 보완수사를 요청했다.

4일 국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A 전 청장의 구속영장 신청을 위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A 전 청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대전지검은 지난 3일 보완수사 요청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보완을 요청한 구체적인 사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보완작업을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재차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A 전 청장은 재임 전후 내부정보를 이용해 세종시 일대 토지를 투기 목적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행복청장은 차관급 공직자며, 행복청은 세종시 신도심 내 도시계획 수립, 광역도시계획 허가 등을 최종 집행하는 기관이다.

A 전 청장은 퇴임 이후 세종 스마트 국가산단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가족 3명과 함께 공동명의로 9억8000만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는데, 업무상 정보를 이용한 것이 아닌지 의심받고 있다.

재임 당시에도 부인 명의로 스마트국가 산단 인근 토지를 매입했는데, 이 역시 내부 정보를 이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말 A 전 청장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착수해 두 차례 압수수색과 두 차례 소환조사를 진행했다.

다만 A 전 청장은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스마트산단 개발 주체는 정부와 세종시로 행복청 업무와는 전혀 관련 없다"고 밝혔고, 경찰 조사에서도 투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