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테크 논란' 노형욱에…여야 "특혜 아냐" vs "갭투기"

기사등록 2021/05/04 13:22:1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인사청문회서 격돌…노형욱 "경위 상관없이 송구"
전문성 결여도 도마…野 "낙하산 인사" "김현미 동문"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05.0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여야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관테크'(관사 재테크) 의혹을 둘러싸고 거세게 맞붙였다.

노 후보자는 2011년 세종시 소재 아파트를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받은 후 실거주하지 않은 채 이를 팔아 분양가 대비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당시 상황을 감안하면 특혜와는 거리가 멀다"고 옹호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명백한 관테크, 갭투기"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여당 첫 질의자로 나선 박영순 의원은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은 당시 상황을 감안하면 특혜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지만 지금 눈높이로 보면 국민들이 상대적인 박탈감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자리에서 해명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노 후보자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지금과 같은 부동산 시장 상황에서 국민들이 생각하는 선에서 본다면 이 부분도 굉장히 불편하게 느끼시라 생각한다"며 "경위와 상관없이 굉장히 송구하다"고 거듭 해명했다.

장경태 의원은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2001년 5월과 2005년 1월 두차례 했다"며 "고위공직자 7대 인사 원칙 중 공직배제 원칙이 2005년 7월이라는 점, 당시 서울시 부동산 시장이 매우 침체돼있어서 부동산 투기나 세금 탈루 목적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오섭 의원도 "국민의 시각으로 봤을 때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지만, 국토부 장관을 수행함에 있어서 치명적 결함이나 도덕적 문제라고 보여지지 않는다"고 감쌌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4. photo@newsis.com
반면 국민의힘은 "이 자리에 않아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나", "자진사퇴가 마땅하다" 등 질타를 쏟아냈다. 노 후보자가 기획재정부에서 관료 생활을 오래 했다는 점을 들어 부동산 정책 전문성 결여도 문제 삼았다.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은 질의 화면에 '부끄러울 치'(恥) 한자를 띄우며 "장관 후보자들이 한결같이 흠결 투성이다. 어떻게 이런 후보를 세울 수 있냐. 얼굴이 뜨겁고 염치가 없어도 유분수"라고 저격했다.

같은당 이종배 의원은 "2억 8000만원짜리 아파트를 우리은행에서 2억원 대출을 받아 (구입하고), 소유권을 취득하자마자 2억에 전세를 줘서 대출금을 갚은 뒤 4년 만에 5억에 팔아 거의 2배가 되는 80%의 시세 차익을 남긴 것 아니냐"며 "이런 게 바로 갭투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성민 의원은 "중요한 시기에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주택 정책과는 동떨어져있는 비전문가 출신이 추천을 받았다는 것이 의아하다. 역대 정말 정치적인 낙하산 인사"라며 "경력을 보니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과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동기던데 추천을 받았냐"고 물었다.

이에 노 후보자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송석준 의원도 "제2의 김현미가 되실거냐"며 "주택 시장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국민들이 도탄에 빠졌다. 원점에서 고해성사를 하고 (부동산 정책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