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 회피 논란' 박준영 "관세청 의견 나오면 무조건 조치"

기사등록 2021/05/04 12:26:4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국회 농해수위 해양수산부 장관 청문회서 언급
"궁궐에서 살았나"…野 박준영 후보자 결단 촉구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여동준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4일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및 불법 판매 의혹으로 불거진 '관세 회피 논란'에 대해 "관세청과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세 회피 논란)구체적으로 어떤 조치를 하겠느냐"고 묻자, 박 후보자는 "(관세청) 의견이 나오면 무조건 조치하겠다"고 이같이 대답했다.

박 후보자는 "관세 회피를 저희가 세심하게 관리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고, 이삿짐 화물이라고 치부했지만 제기된 문제에 대해서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경위를 말씀드리자면 아내가 영국 소품이나 이런 걸 취미로 했다. 카부츠 세일(car boots sale) 통해서 취미로 물건을 구입하기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야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관세 회피 논란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해명을 듣긴 했는데 유감"이라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영국 근무 당시 수천만 원의 명품 고가 도자기 장식품을 무더기로 들여왔고, 관세도 단 한푼도 내지 않고 판매까지 이른데 대해 많은 국민이 그 부분에 많이 분노한다는 점 말씀드린다"고 포문을 열었다.

또 같은 당 김선교 의원은 "자기용 주전자가 대부분인데, 당시 얼마에 물건을 산 후 가지고 들어와서 얼마에 판매가 됐는지가 문제"라며 "진정으로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면 종류, 수량, 가격을 소상히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후보자가 최근 언론을 통해 해명한 내용은 배우자가 영국에서 도자기를 사서 가져왔으나, 판매목적이 없고, 카페와 자택에 소품을 진열했다는 것"이라며 "가져올 때 모두 이삿짐으로 신고를 했는데, 모든 것들을 어떻게 집안 장식용으로만 사용할 수 있느냐, 궁궐에서 살았나"라며 질타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결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은 "배우자가 취미로 도자기를 모았다고 했다는데, 생계와 관련해서 여러 가지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며 "관계 당국에 수사를 의뢰해서 수사를 받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관세 당국의 검토 조치 결과를 그대로 따르겠다"고 거듭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yeodj@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