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자 개발 국토위성 1호 관측영상 최초 공개

기사등록 2021/05/04 12: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독도·잠실운동장·정부 세종청사 등 13점
고해상도 위성영상…디지털 국토망 실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차세대중형위성으로 촬영한 3월31일 독도의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정부가 국토위성(차세대 중형위성) 1호가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시험운영기간임에도 우수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인 디지털 트윈 국토의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3월22일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발사장에서 성공적으로 발사한 국토위성 1호의 촬영영상 13점을 4일 공개했다.

국토위성 1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서 국내 독자 개발한 정밀지상관측용 위성이다. 3월23일에 목표 궤도에 안착한 이후 최근까지 위성 본체와 탑재체에 대한 모든 기능시험을 마치고 시험영상을 촬영, 검·보정 작업에 착수하는 등 정상운영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촬영영상은 이집트 피라미드와 잠비아 빅토리아 폭포, 정부세종청사와 잠실종합운동장, 독도 등 모두 13점이다. 독도의 헬기 이·착륙장 모습이 선명하게 촬영됐는데, 영상 품질은 향후 검·보정 과정을 마치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영우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국토위성을 통해 얻어지는 정밀정사영상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인 디지털 트윈 국토의 구축, 스마트 시티의 운영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며 "자율주행차·드론 등 신산업 지원과 재난 안전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융·복합 산업을 창출하는 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