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달빛철도' 미반영…"국정운영 계획이었다" 실망

기사등록 2021/04/22 15:51:4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광주상의 "동서화합·균형발전 위해 반드시 반영·추진해야"

associate_pic4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노선도. 2019.02.20. (그래픽=뉴시스DB)
[광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광주상공회의소는 22일 성명을 내고 영호남 상생협력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공약인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이날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사업이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한 실망감 때문이다.

광주상의는 구축계획 최종안에는 반드시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사업을 반영하고, 동서 간 교류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위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호남(동·서) 간 교통 인프라 부족으로 빚어지고 있는 부작용에 대해서도 우려감을 표시했다.

광주상의는 "교통망 부족 현상은 동·서 양 지역의 화합을 저해할 뿐 아니라 지역 간 경제력 격차와 인적·물적 자원의 수도권 쏠림현상으로 이어져 국가 균형발전과 국가 경쟁력 제고에도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도 이러한 문제를 인지하고 영·호남 상생과 균형발전을 위해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국정운영 계획에 반영했었다"고 중요성을 상기시켰다.

광주상의는 이 사업이 철도가 지나가는 영·호남 10개 지자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양 지역 970만 인구의 인적·물적 교류를 촉진하고, 다양한 관광자원 활성화로 낙후된 지역발전과 동서화합, 국가균형발전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측면에서 광주상의는 지난 2017년부터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정부 부처와 각 정당에 건의했었다.

또 달빛내륙철도건설추진협의회와 함께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해 왔다.

하지만 이 사업은 지난 1999년 국가기간교통망계획에 처음 소개된 이후 제1차~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까지 추가 검토사업에만 반영되는 등 22년 동안 논의만 거듭되고 있을 뿐이다.

광주상의는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영호남 상생협력 공약사항으로 약속한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건설 사업을 조속히 실현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조기에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