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코로나 환자에 폐 이식 수술…세계 최초

기사등록 2021/04/08 12:25:42 최종수정 2021/04/08 12:37: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제공)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에서 코로나19로 폐가 손상된 환자가 폐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아사히신문이 8일 보도했다.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폐 이식 수술을 받은 것은 세계 최초라고 한다.

교토(京都)대학병원은 8일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폐렴으로 약 3개월 동안 치료를 받고 있던 환자에게 가족이 제공한 폐를 이식했다고 발표했다.

폐 이식을 받은 것은 간사이(關西, 혼슈 서부 지역)에 거주하는 여성 환자로, 지난해 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여성은 코로나19로 호흡 상태가 악화해 간사이 내 다른 병원에 입원했다가 체외막산소공급(ECMO) 장치가 필요한 상태가 됐다.

코로나19 후유증으로 폐가 쪼그라들고 굳어서 원래 상태로 돌아갈 가망이 없었다고 한다. 환자는 폐 이외의 장기에는 문제가 없었으며 의식이 분명한 상태였다.

이런 가운데 가족이 폐를 제공하겠다고 밝혀, 이달 5일에 교토대학 병원으로 이송해 7일 남편과 아들의 폐 일부를 환자에게 이식했다.

환자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 중으로, 2개월 후에는 퇴원할 수 있고, 3개월 후에는 사회생활도 가능할 정도라고 신문은 전했다. 폐를 이식해준 남편과 아들의 건강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