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딱 1개, 9억8000만원 시계…갤러리아에 있습니다

기사등록 2021/04/08 10:29:30 최종수정 2021/04/08 10:32: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갤러리아백화점이 명품관에서 3가지 컴플리케이션 기술이 탑재된 바쉐론 콘스탄틴 '트래디셔널 그랜드 컴플리케이션'을 선보인다. 컴플리케이션은 고도의 조립·조정 기술을 요구하는 복잡한 시계 기능이다. 이 기능이 한 가지 탑재된 시계를 '컴플리케이션 워치', 두 가지 이상 탑재된 시계를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워치'로 부른다.

'트래디셔널 그랜드 컴플리케이션'은 투르비옹, 퍼페추얼 캘린더, 미닛 리피터 등 컴플리케이션의 3대 주축으로 알려진 기능이 모두 탑재된 게 특징이다. 투르비옹은 중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계 오차를 최소화해주며 미닛 리피터는 분 단위까지 시간을 소리로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퍼페추얼 캘린더는 윤년·윤달을 스스로 계산해 불규칙한 날짜 변화를 정확하게 표시한다. 국내 단 한 점뿐인 해당 제품의 가격은 9억8천만원대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