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박지수 "이게 축구야?" SNS에 판정 불만

기사등록 2021/04/08 10:02:0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수원FC 박지수 "이게 축구야?" SNS에 판정 불만 (사진 = 박지수 SNS 캡처)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수원FC의 수비수 박지수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심판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수원FC는 7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에서 0-2로 패했다.

박지수는 이 경기에서 패한 후, SNS에 'This is soccer?(이게 축구야?)'라는 짧은 글과 함께 후반 1분 첫 번째 골이 나온 순간의 사진을 게재했다.

광주의 공격수 펠리페가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공중볼을 따내기 위해 손으로 박지수의 목덜미를 잡는 장면이 포착됐다. 박지수의 점프를 방해하며 헤더를 시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심판은 비디오 판독(VAR)을 진행했지만 정상적인 골 장면으로 선언했다. 당사자인 박지수를 포함해 수원FC 선수들이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다가 올 시즌 수원FC 유니폼을 입은 박지수는 시즌 초반 불운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지난달 성남FC와 4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5라운드에서 연속으로 퇴장당했다. 그러나 사후에 두 차례 모두 오심으로 판명, 출전정지 징계 등이 번복됐다.

참았던 울분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