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멀티골' PSG, 디펜딩챔피언 바이에른 뮌헨 격파 설욕

기사등록 2021/04/08 08:48:5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뮌헨=AP/뉴시스]PSG(프랑스)가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벌어진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멀티골에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랑스 명문 클럽 파리 생제르맹(PSG)이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디펜딩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꺾고 4강에 한걸음 다가섰다.

PSG는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벌어진 바이에른 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멀티골에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어려울 것으로 보였던 뮌헨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따낸 PSG는 비교적 편안한 마음으로 14일 안방 2차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두 팀의 대결은 지난해 결승전 상대의 만남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PSG가 바이에른 뮌헨에 패해 준우승에 만족했지만 이날 승리로 절반의 설욕에 성공했다.

음바페는 2-2로 팽팽한 후반 23분 결승골을 터뜨리는 등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이에 반해 바이에른 뮌헨은 공격수 레반도프스키가 부상, 나브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정상 전력을 가동하지 못했다.

PSG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음바페가 네이마르의 패스를 가볍게 선제골로 연결했다. 28분에는 마르퀴뇨스가 바이에른 뮌헨의 역습을 차단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네이마르가 도우미였다.

순식간에 2-0으로 앞서가며 PSG가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디펜딩챔피언의 저력을 무시할 수 없었다. 전반 37분 추포-모팅, 후반 15분 토마스 뮐러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하던 승부에서 음바페가 마침표를 찍었다. 음바페는 후반 23분 돌파에 이은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편, 첼시(잉글랜드)는 FC포르투(포르투갈)와의 8강 1차전에서 메이슨 마운트, 벤 칠웰의 연속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