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혼조세 마감…S&P500, 또 사상 최고

기사등록 2021/04/08 05:57: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 주요지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장보다 0.05%(16.02포인트) 상승한 3만3446.26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15%(6.01포인트) 오른 4079.95에 마감했다. S&P500은 이틀 만에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만3688.84로 0.07%(9.54포인트) 내렸다.

AP통신은 최근 투자자들이 경기 회복을 조심스럽게 낙관하면서 시장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전체 인구의 33.1%가 적어도 1번은 백신을 접종받았다. 2차 접종까지 완전히 끝낸 비중은 19.4%다.

이날 공개된 지난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완화정책을 바꾸기 전까지 상당한 진전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의사록은 "참석자들은 최대고용 및 물가안정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이 실현되려면 얼마간의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그때까지 자산매입은 적어도 현 속도로 계속될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