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재난지원금 추경 20조 전후…내일 중 결론"

기사등록 2021/02/23 09:46:38 최종수정 2021/02/23 10:01:0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정예산도 반영돼 실제 추경 규모는 작아질 수도"
"하위 40% 일괄 지급은 아이디어 차원…확정 아냐"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규제혁신추진단 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2.17.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3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20조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이같이 밝힌 뒤 "기정예산까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미 확정돼 있는 예산 중에서 이번 추경 효과를 반영하기 위해 옮겨가는 예산도 다 포괄하는 것이기 때문에 실제 추경 규모는 그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주말 당에서 입장을 전달했고, 그걸 바탕으로 기재부가 주말에 작업을 했고 어제 보고를 받았다"며 "(어제) 오후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 제가 만나 몇 가지 쟁점에 대해 논의를 해서 오늘 중으로 당의 의견이 반영된 수정안이 제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에서 조금 더 수정해서 반영된 의견이 빠르면 내일 오전, 아니면 내일 오후 늦게라도 결론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부연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 대상을 좀 많이 늘렸고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 또 새로운 고용형태인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분들에게도 지급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일자리 안정을 위한 재정 편성이 돼 있고 백신과 방역과 관련된 부분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소상공인 연 매출을 10억원 미만으로 확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경제부총리도 그렇게 말씀하셨고 당에서 일찌감치 그런 입장을 전달했다"며 "10억 미만으로 하는 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소득 하위 40%에 일괄 지급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었는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홍 정책위의장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표 파동을 벌인 것과 관련해서는 "청와대 비서관, 국무위원 이런 분들이 본질적인 문제가 아닌 것을 가지고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부담을 주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