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방역 수칙 위반 업소, 4차 지원금 대상서 제외"

기사등록 2021/02/23 09:00:5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코로나 치료 후 생활지원금 지급대상 배제도 검토"
"집단면역 형성 간단치 않아…백신 접종 필요시 보완"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2.23.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방역수칙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현재 시행 중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예외 없이 적용하고, 곧 지급할 4차 재난지원금 지원대상에서도 제외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정부는 방역위반 행위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주요 도시 번화가의 식당과 술집 등에서는 심야시간대로 갈수록 인파가 몰리고, 방역수칙이 무너지는 모습도 목격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방역위반 행위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겠다"며 "방역수칙을 위반한 경우, 격리조치 또는 코로나 치료 이후에 지원하는 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배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각 지자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현장에서 방역수칙 위반 행위가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해주고, 행안부는 국 지자체의 이러한 조치실적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오는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것과 관련, "희망의 빛을 좌표 삼아 어둠의 터널을 완전히 벗어나려면 우리가 넘어서야 할 고비들이 아직 많다"며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에서 하루 40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점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집단면역 형성이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님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는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는 자세로, 차분하게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필요하다면 기민하게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