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비트코인 비효율적 수단…투기성·변동성도 높아"

기사등록 2021/02/23 06:01:07 최종수정 2021/02/23 12:07: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지난 5일 백악관에서 흑인상공회의소 회원들과 온라인 회의에서 1조9000억 달러(2134조6500억원) 규모의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구제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옐런 장관은 7일(현지시간) 미국은 여전히 수백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깊은 구멍'에 빠져 있지만 대통령의 경제 구제책이 통과되면 2022년 완전고용을 회복할 수 있는 충분한 성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1.2.8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22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뉴욕타임스(NYT) 주최로 열린 '딜북 콘퍼런스'에 참석해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이) 불법 금융에 자주 악용된다는 사실이 우려된다“면서 ”아울러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거래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 양도 엄청나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을 채굴하려면 고성능의 컴퓨터를 가동해 복잡한 수학 방정식들을 풀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엄청난 전력이 소모된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디지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되는 전력 소모량은 뉴질랜드 전체의 연간 소모량과 비슷하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은 투기성이 매우 높은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로 인한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옐런 장관은 미 중앙은행인 연준이 준비 중인 자체 디지털 화폐와 그 지불시스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연준 디지털 화폐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거래가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