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新 경영 전략]수소 패러다임 전환 앞당기는 가스公·가스안전公

기사등록 2021/02/23 05:00:00 최종수정 2021/03/02 09:36:0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가스공사, 2021년 혁신 원년으로 삼고
수소 생산 기지·복합 충전소 구축 열중
안전공사, 수소 안전 인프라 확충 나서
각종 '센터' 구축…법·제도 마련도 속도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 제주 한림읍에 있는 한국가스공사 액화천연가스(LNG)본부. (사진=가스공사 제공)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지속 가능한 미래 100년 기업의 기틀을 세우기 위한 혁신 드라이브를 시작한다. 2021년은 한국가스공사 혁신의 원년이 될 것이다."

가스공사는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에너지 신산업을 바탕으로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핵심은 수소다. 성숙기에 접어든 천연가스 시장 의존도를 낮추고, 새롭게 성장하는 수소를 신성장 동력으로 삼은 것이다.

우선 현대자동차 등 13개사와 함께 수소 충전소 설치·운영을 위한 특수 목적 법인 '하이넷'을 설립한 것이 대표적이다. 수소 충전소 40기 구축을 수주한 데 이어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한 '수소 유통 전담 기관' 공모에서 대상 사업자로 선정되며 수소 유통 전반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게 됐다.

수소 생산 인프라 확충에도 매진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경남 창원시와 광주광역시에서 거점형 수소 생산 기지 구축에 돌입해 오는 2022년 하반기부터 수소를 본격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가스공사는 "수소를 가장 경제적으로 생산하는 사업자가 되겠다"는 목표 아래에 다양한 유형의 거점형 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 충전 인프라·유통 체계에도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충전소 자체적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제조식 수소 충전소를 경남 김해시에 설치, 올해 운영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본사가 있는 대구혁신도시 안에도 수소 충전소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수소·액화천연가스(LNG)를 함께 공급하는 복합 충전소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한국도로공사와 협약해 물류 화물차 중심의 고속도로 휴게소 3곳에 복합 충전소를 만들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시행 '수소 교통 복합 기지' 공모에서도 창원시·경남 통영시와 함께 선정돼 2023년까지 복합 기지를 세운다.

이 밖에 해외 그린 수소를 도입, '탄소 배출 제로(0) 사회'를 주도한다. 2030년까지 호주 등 국가를 대상으로 그린 수소를 도입하고, 재생 에너지 설비를 구축해 가격 경쟁력 강화와 추출 수소 한계 극복을 동시에 이뤄낸다는 각오다. 그린 수소 도입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탄소 제로 사회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게 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호응해 수소가 한국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수소 생산·공급·유통 부문 선도 기업으로서 관련 기술 연구·개발(R&D)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수소 기반의 지속 가능한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 한국가스안전공사 직원이 수소 충전소의 정밀 안전 진단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가스안전공사 제공)

한국가스안전공사도 수소 안전 전담 기관으로서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한창이다. 2022년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건립을 마치고, 2023년 수소버스부품시험평가지원센터를 개관할 예정이다.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는 수소 용품의 법적 안전성을 확보하는 기관이다. 수소 경제의 핵심 부품인 수전해 설비·수소 추출 설비·연료 전지 등의 성능·안전 검사를 담당한다. 오는 24일까지 지방자치단체 대상 부지 공모를 마치고, 향후 부지선정위원회를 거쳐 건립을 본격화한다.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의 경우 충북혁신도시 인근에 건립하기로 하고, 지난해 9월 충북도청·충북 음성군과 교육관 건립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 총사업비 153억원을 들여 대지 면적 1만698㎡, 연면적 2475㎡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조성한다. 교육관은 수소 에너지 및 가스 안전 체험 프로그램 제공 및 전문가 육성에 이용된다.

수소버스부품시험평가지원센터는 음성군 성본산업단지에 총사업비 192억원을 들여 대지 면적 2만㎡, 연면적 3205㎡ 규모로 조성한다. 수소 가스 시험동과 연구동도 함께 건립할 계획이다. 정부의 수소 상용차 확대 보급 계획에 발맞춰 대용량 내압 용기 등 수소 버스 부품의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서다.

가스안전공사는 수소법 하위 법령과 수소 충전소 안전 관리 제도 등 법·제도 마련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수소 시설 및 수소 용품 관련 상세 기준 마련도 가스안전공사의 몫이다. 점차 확산하는 수소 충전소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설계·시공 단계의 위험 요인을 발굴하는 '위험성 평가'와 운영 단계 '정밀 안전 진단'도 체계화하고 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사고를 줄이는 것이 우리의 주된 목표"라면서 "안전 확보가 선행돼야 수소 충전소 인프라 확충에 속도가 붙고, 국민의 불편도 줄어든다는 각오 아래에 안전 관리 고도화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