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비행 중 고장난 엔진 단 777 기종 모두 운항 중단"

기사등록 2021/02/22 21:26: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PW4000 엔진 장착한 777 기종 128대 모두 운항 중단"
美서 비행 중 엔진 고장으로 비상 착륙

associate_pic4[브룸필드(미 콜로라도주)=AP/뉴시스]브룸필드 경찰이 공개한 덴버공항에 비상착륙한 비행기의 파편 낙하사고현장 사진. 2021.2.21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은 비행 중 고장이 난 것과 같은 엔진을 단 777 기종 128대가 모두 운항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AFP에 따르면 보잉 측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당 엔진을 장착한 777 기종이 모두 운항을 중단했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미국 덴버에서 하와이 호놀룰루로 향하던 유나이티드 항공 소속 보잉 777-200 여객기가 비행 중 엔진 고장으로 비상 착륙했다.

이 사고로 항공기에서 나온 잔해가 인근 주택가에 쏟아졌지만 사상자는 없었다.

여객기는 미 항공기 엔진 제조업체 프랫 앤 휘트니의 'PW4000' 엔진을 장착하고 있었다.

보잉은 사고 이후 미국 규제당국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같은 엔진을 장착한 777 기종 총 128대(사용 69대, 보관 59대)의 운항 중단을 권고했다.

CNN 등 외신들에 의하면 한국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미국의 유나이티드항공, 일본 전일본공수(ANA), 일본항공(JAL) 등이 PW4000엔진을 단 보잉 777 기종을 보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