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설 2단계 격상 발령…인력 8천명 투입(종합2보)

기사등록 2021/01/17 18:35: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8일까지 적설량 3~10㎝ 예보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30분 연장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서울지역에 폭설이 내린 이튿날인 13일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2021.01.13.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17일 오후 6시를 기해 제설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수도권에 18일까지 3~10㎝의 많은 눈이 예보돼 1단계를 발령한 지 6시간 만이다. 앞서 이날 정오(낮 12시)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 바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과 수도권·강원·충청·전북·경상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오후 3시 전후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 이후 내륙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서울 지역에 적설은 없으나, 곳곳에 눈발이 날리고 있어 시는 인력 8000여 명과 1000여 대의 제설차량(장비)을 전진 배치해 강설에 대비하고 있다.

시는 서해 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포착한 후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에 제설제를 사전 살포한다. 제설함엔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많은 눈으로 인한 교통 혼잡에 대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강설 즉시 221곳의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이 현장 배치되고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 통제도 한다.

시는 대설특보 발효 시 비상단계에 따라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오전 7~9시에서 오전 7시~9시30분으로 30분 연장한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다.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출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회 운행한다. 

시는 밤사이 결빙으로 인해 전동차 등 실외 노출 시설물 고장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동차를 실내 검사고 안에 유치했다. 출고 전 열차 점검 등 시설물에 대한 점검도 진행 중이다.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강설에 따른 제설 상황과 교통 상황을 시민들에게 수시 발송하고, 내 집과 내 점포 앞 눈치우기도 적극 동참해줄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폭설로 인한 도로통제 및 버스 우회 상황은 도로전광표지(VMS)와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통해 신속하게 안내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http://topis.seoul.go.kr/)와 트위터(@seoultopis)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이날 오후 3시15분께에도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오늘(17일) 밤부터 내일 아침까지 영하의 기온과 함께 많은 눈 예보, 출근길 대중교통 이용, 눈길 미끄럼 주의 등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주말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자가용 이용 운행을 자제하고 출근길 교통혼잡으로 제설차량 진입에 어려움이 있으니 양보운전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6일 서울에 최고 13㎝의 폭설이 내리면서 제설작업을 적시에 하지 못해 교통대란이 발생해 시민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8일 시민들에게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