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3차 유행 최대 고비 넘어선 듯…2주 간 면밀 주시"

기사등록 2021/01/17 17:04: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방역조치 추가 조정 검토…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냐"
"오후 수도권 등 많은 눈 예보…국민 불편 없도록 대처"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17.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전날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방역조치의 추가 조정도 검토하겠다"며 각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방안도 계속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앞으로 2주간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19의 기세가 여전하다. 여러 나라에서 백신 접종에 사력을 다하는 동시에, 감염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큰 진전이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경우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지만,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참여 덕분에 겨울철 3차 유행의 최대 고비를 넘어선 모습"이라며 "국민 한분 한분께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가게 문을 다시 열 수 있게 돼 다행이지만, 영업 시간과 인원 제한은 아쉽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있다"면서 "반면, 완화된 조치로 감염이 다시 확산하지는 않을까 우려하는 국민들도 계신다"고 언급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17. misocamera@newsis.com

이어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상황에서, 방역만 생각했다면 기존의 강력한 조치들을 그대로 유지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벼랑 끝에 선 민생의 절박함과 계속된 거리두기로 지쳐 계신 많은 국민을 외면할 수 없어 고심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오늘 오후부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전라·강원 지역에 많은 눈이 예보됐다"며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는 특보가 발령된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신속하게 눈을 치우고, 교통상황을 수시로 점검해 필요한 대응에 나서는 등 국민 불편이 없도록 대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