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여신도 10년간 성 착취해온 교회 목사 구속

기사등록 2021/01/15 10:38: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경찰 이미지. (사진=뉴시스DB)
[안산=뉴시스]안형철 기자 =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초등학생 여신도를 성 착취해온 목사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A목사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A목사는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경기 안산시 한 교회에서 당시 초등학생이던 B씨 등 3명을 성추행하는 등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전날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다수의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범행방법과 기간, 피해자들의 피해정도, 피고인 및 피해자들과 관련자들의 관계를 고려했을 때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초순께 B씨 등이 고소장을 접수하자 수사에 착수했으며, 같은 달 15일 A목사의 교회와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 지난 7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조사에서 A목사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goahc@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