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의심해 녹음기 숨겨 등원시킨 엄마…교사 입건

기사등록 2021/01/13 13:13:55 최종수정 2021/01/13 13:17: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시내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를 의심한 한 부모가 자녀의 옷에 녹음기를 숨기고 등원시켜 학대 정황이 드러난 보육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보육교사 A(50대)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인천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에서  B(5)군 등 2명을 상대로 큰 소리를 지르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C(5)군의 부모는 최근 말수가 줄어든 아들의 모습을 보고 어린이집에서의 학대를 의심하고 아들의 옷 속에 녹음기를 숨겨 등원시켰다.

인천시에 따르면 당시 녹음기에는 보육교사가 큰 소리로 다른 원생 B군 등 2명을 학대한 정황이 담겨있었고, C군을 포함한 다른 원생들이 큰소리로 혼내는 것을 듣고 무서움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학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학대 정황을 조사하기 위해 해당 어린이집 폐쇄회로(CC) TV 영상을 확보해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인천시 미추홀구 관계자는 "당시 녹음기에는 학대 의심을 신고한 부모의 자녀가 아닌 다른 아이 2명을 혼내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며 "지금까지 보육교사가 아이들을 상대로 욕설과 폭행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