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민당 '소녀상' 철거 압박…외교부 "사죄·반성에 역행"

기사등록 2020/11/22 10:11:2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도움 안 돼"

associate_pic4[베를린=AP/뉴시스]지난 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꽃 장식이 놓여져 있다. 2020.10.29.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집권 자민당 소속 의원들이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스스로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 역행하는 행보"라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22일 "우리 정부는 제3국 내 소녀상과 관련해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한 추모·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 설치한 조형물을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관여하는 것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소속 의원 82명은 지난 18일 베를린 소녀상이 설치된 미테구 측에 철거 방침을 지지하는 성명을 보냈다. 성명문은 미테구 구청장과 구의회 의장 앞으로 발송됐다.

이들은 성명에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예술 작품 또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 일반에 대한 표현이 아니라 일본만을 표적으로 삼아, 일본의 존엄에 일방적으로 상처를 주고 있다"며 "미테구가 일방적인 정치적 지지를 나타내는 인상을 주어 일본과 독일 간의 우호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독일의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는 지난 9월 일본군 위안부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미테구에 설치했다. 이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을 비롯해 일본 정부가 철거를 압박하자 미테구는 지난 10월14일까지 소녀상을 철거키로 했다. 하지만 코리아협의회가 법원에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철거가 보류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