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의 여유' 무리뉴 감독 "내일 2위가 돼도 문제없어"

기사등록 2020/11/22 09:12:1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손흥민 9호골' 토트넘, 맨시티에 2-0 승리
토트넘 리그 1위·손흥민 득점 단독 1위

associate_pic4[런던=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무리뉴 감독과 손흥민. 2020.11.21.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에 올라선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우승을 향해 달려가겠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2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맨시티 골망을 가르며 지난달 27일 번리와 6라운드 이후 정규리그 3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9호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 이상 8골)을 제치고 득점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등 모든 대회를 통틀어 시즌 11호골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최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멕시코·카타르)을 다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됐으나, 다행히 현지 도착 후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 맨시티전 출전이 가능했다.

벤투호에선 선수 7명과 스태프 3명 등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ssociate_pic4[런던=AP/뉴시스] 손흥민이 맨시티전 선제골을 터트렸다. 2020.11.21.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과 후반 20분 교체로 투입된 지오바니 로 셀소의 추가골로 맨시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BC를 통해 "선두에 올라 기쁘다. 하지만 내일 다시 2위로 내려와도 문제될 건 없다"라며 여유를 보였다.

이어 "우리 팀은 진화하고 있다. 아무도 이번 시즌 우리가 선두 경쟁을 하고 있을 거로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한 시즌 만에 우승 타이틀에 도전할 거라 생각한 사람도 없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A매치 기간 코로나19 위험에 시달렸던 무리뉴 감독은 난적인 맨시티를 꺾으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는 "오늘 밤엔 저녁 식사를 한 뒤 푹 쉬려고 한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의 경기를 보며 천사처럼 잠들 예정이다"라고 여유 있는 농담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