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20 정상회의 1세션 참여…韓 방역 경험 공유

기사등록 2020/11/21 22:03:3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G20 회의 이틀에 걸쳐 진행…1세션, 코로나 극복 방안 논의
文대통령, 의장국 초청에 부대행사 연설…코로나 대응 공유
공동선언문에 '필수 인력 이동 원활화' 등 문구 담길지 주목
'저소득국 채무 상환 유예-채무 재조정 원칙' 마련도 성과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0.11.20.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첫 번째 세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부대행사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각국 정상들에게 공유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0시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이용해 G20 정상회의에 참여했다.

G20 정상회의는 당초 올해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화상으로 열리게 됐다.

G20 정상회의는 G7(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일본·독일·캐나다)과 BRICS(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MIKTA(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 등이 모인 경제 선진국 간 다자회의체로 불린다.

이틀 동안 진행되는 G20 정상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라는 주제로 2세 세션과 2개 부대행사로 나뉘어 열릴 예정이다.

먼저 1세션에서 G20 정상들은 '팬데믹 극복과 성장·일자리 회복'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 방역과 경제・금융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 부대행사를 통해 '펜데믹 대비 및 대응' 방안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부대행사에서 의장국인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으로부터 연사로 초청받아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프랑스, 독일 등 6개국 정상들도 함께 연사로 나선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 있는 많은 G20 국가들과 대처 방안을 도출하는 데 기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기업인 등 국경 간 인력 이동 원활화와 관련한 진전된 형태의 문구가 공동선언문에 담길지 시선이 쏠린다.

지난 3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를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바 있다.

아울러 청와대는 이번 다자회의의 핵심 성과로 저소득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 및 채무 재조정 원칙 마련을 꼽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가 함께 실무 논의를 주도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지난 4월 저소득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를 올해 연말까지 하기로 합의했는데, 그 유예 기간을 6개월 더 연장해 내년 6월까지 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있는 미래' 주제로 열리는 G20 정상회의 2세션에 참석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