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금태섭 탈당, 민주당 이성적 소통 불가능 증명"

기사등록 2020/10/21 17:15:5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北 순수한 사회, 하나의 의견만 허용, 민주 더 순수해져"
"금태섭 내치고 김남국 택해, 민주당 수준 엿볼 수 있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리는 당 윤리심판원 재심에 출석하고 있다. 2020.06.2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더불어민주당 탈당에 대해 "금태섭 탈당이 갖는 의미는 민주당이 이성적 소통이 불가능한 집단으로 변질됐다는 사실의 증명"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에서는 금 전 의원의 탈당이 갖는 의미를 애써 평가절하하고 싶을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북한은 순수한 사회다. 그안에서는 하나의 의견만 허용되고, 이견을 가진 이는 이물질로 제거당한다"며 "금 전 의원의 탈당으로 민주당은 한층 더 순수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체제의 순수성을 추구하는 북한에 민주당을 비유한 것이다.

이어 "금 전 의원의 탈당이 갖는 의미는 민주당 내의 유일한 자유민주주의자가 그 안에서 견디다 못해 결국 당을 떠나야 했다는 데에 있다"며 "민주당은 그 동안 앓아왔던 자유민주주의에서 완치됐다. 축하한다"고 비꼬았다.

앞서 이날 오전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은 금태섭을 내치고 김남국을 택했다"며 "거기서 민주당의 수준을 엿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기사등록